임대차 변호사님, 주택임차인이 전세권설정등기까지 마친 경우 주민등록을 옮기더라도 대항력이 여전히 유지되나요?

로앤굿
작성자 비공개
2020년 1월 27일 9:04 오전

임대차 변호사님께 질문드리고 싶습니다. 주택임차인이 전세권설정등기까지 마친 경우 주민등록을 옮기더라도 대항력이 여전히 유지될 것인지 알고 싶습니다.

제 소유 주택에는 채권자를 A로 하는 근저당권설정등기가 마쳐져 있었습니다. 임차인 B는 저로부터 위 주택을 임차하기로 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인도 및 주민등록 전입신고를 마쳤습니다.
그 후 B는 임차인의 지위를 강화하고자 위 주택에 관하여 별도의 전세권설정등기까지 마쳤습니다.
그런데, B는 계속하여 위 주택에 거주하면서도 주민등록을 다른 주소지로 옮겼는데, 이후 위 주택에 대한 근저당권이 실행되어 임의경매절차가 진행되었습니다. 근저당권자인 A가 임차인인 B보다 우선하여 배당받는 것으로 배당표가 작성되었습니다.
그러자 B는 비록 위 주택의 주소지에서 다른 곳으로 주민등록을 옮겼다고 하더라도, 자신은 전세권설정등기라는 다른 공시방법이 있는 주택임대차 임차인이고, 전세권설정등기의 대항적 효력에 의하여 그 대항력은 계속 존속한다고 보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배당이의의 소를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B의 주장은 타당한 것인가요?

로앤굿
변호사 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