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견적을 받고 싶다면 로앤굿에 회원가입하세요.
변호사 견적을 받고 싶다면 로앤굿에
회원가입하세요.
무료로 가입하기
변호사 견적을 받고 싶다면? 가입하고 이용하기

전차인이 주택을 인도받아 자신의 주민등록을 마친 경우 임차인이 대항력을 취득하는지 법률상담 요청

2020.01.27

안녕하세요. 로앤굿 법률상담을 신청합니다. 전차인으로서 주택을 인도받아 주민등록을 마쳤을 때, 임차인이 대항력을 취득할 수 있을까요?

상황은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A로부터 그의 소유인 주택(이하 ‘이 사건 주택’이라 합니다)을 임차보증금 15,000,000원, 임차기간은 2015년 10월 15일부터 1년간으로 정하여 임차하기로 하는 임대차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제가 위 주택을 임차한 이유는, 제가 그의 소유인 다른 주택을 B에게 매도하였으나 그 주택이 비워지지 않아 B가 살 곳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위 임대차계약 당시 임대인에게 그와 같은 사정을 모두 이야기하여 그로부터 B가 이 사건 주택에 거주하는 데에 동의를 받은 바 있습니다.
B는 2015년 10월 26일 경 이 사건 주택으로 그의 주민등록을 이전하고 이 사건 주택에 거주하다가 2016년 8월 20일 경 퇴거하였습니다.
한편 C는 2016년 6월 25일 경 A로부터 이 사건 주택을 매수하고 같은 해 7월 29일 그의 명의로 소유권이전등기를 경료하였습니다.
즉, 저는 주택임대인 A의 승낙을 받아 임대주택을 B에게 전대한 것입니다.
B는 주택을 인도받아 자신의 주민등록을 마쳤는데, 이 때 저는 C에게 대항할 수 있을까요?

로앤굿
변호사 답변
2020.01.27
주택임차인이 임차주택에 직접 점유하여 거주하지 않고 간접 점유하여 자신의 주민등록을 이전하지 아니한 경우라 하더라도 임대인의 승낙을 받아 임차주택을 전대하고 그 전차인이 주택을 인도받아 자신의 주민등록을 마친 때에는 그 때로부터 임차인은 제3자에 대하여 대항력을 취득한다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주택임대차보호법 제3조 제1항 에서 주택의 인도와 주민등록을 제3자에 대한 대항요건으로 정한 취지는, 주택의 인도와 주민등록으로 당해 주택이 임대차의 목적이 되어 있다는 사실이 공시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할 것인데, 설사 임차인이 주택을 직접 인도받지 않았거나 자신의 주민등록을 임차주택으로 이전하지 아니하였다고 하더라도 임대인의 승낙을 받아 전대를 하고 그 전차인이 그 주택을 인도받고 주민등록을 마쳤다면 이로써 당해 주택이 임대차의 목적이 되어 있다는 사실은 충분히 공시될 수 있고 이러한 경우 다른 공시방법도 있을 수 없으므로, 승낙 있는 전차인이 주택을 인도받고 그의 주민등록을 마친 때로부터 임차인이 제3자에 대하여 대항력을 취득하게 된다고 볼 것이고 그렇게 보더라도 제3자는 불측의 손해를 입을 염려가 없고, 또한 이렇게 해석하는 것이 서민의 주거생활의 안정을 보호하려는 위 법의 취지에도 부합하기 때문입니다(대법원 1994.6.24.선고 94다3155 판결 참조). 따라서, 사안과 같은 경우, 丙이 주택을 인도받아 자신의 주민등록을 마쳤다면 甲이 제3자에 대하여 대항력을 취득한다고 할 것입니다.
무료로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