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담보 수단으로 소액임차인이 된 경우 보호 가능한지 문의

로앤굿
작성자 비공개
2020년 1월 27일 9:05 오전

안녕하세요. 

저는 A라는 사람의 부동산에 근저당권을 설정한 근저당권부 채권자입니다. 임대차 계약에서 채권담보 수단으로 소액임차인이 된 상황에 대해 문의를 하고싶은 게 있습니다.
A의 일반채권자인 B는 그의 A에 대한 대여금채권에 기하여 위 주택을 가압류하였습니다. 그런데 제 근저당권으로 인해 변제받기 어렵게 됐습니다. 결국 A와 B가 위 주택의 일부에 관하여 소액보증금한도의 금액을 임차보증금으로 하는 주택임대차계약을 체결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보증금은 위 대여금채권 중 일부로 대체키로 하고 입주 및 주민등록전입을 한 후 거주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 A와 B의 위와 같은 주택임대차계약이 유효하여 B가 소액임차인으로서 우선변제를 받게 된다면 저의 근저당권부 채권은 배당액이 훨씬 적어지지 않나요? 
이 경우 B가 소액임차인으로서 소액보증금 최우선변제를 받을 수 있는 건가요?

로앤굿
변호사 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