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임대차보호법상 대항력의 취득요건 법률상담 구합니다

로앤굿
작성자 비공개
2020년 1월 27일 9:06 오전

임대차 법률상담을 구합니다. 주택임대차보호법상 대항력의 취득요건에 관련한 건입니다.

저는 회사 근처 주택을 임차하여 주민등록 전입신고를 마쳤습니다. 그런데 주민등록이 직권으로 말소되었다가 주민등록법 시행령 규정에 따라 재등록 되었습니다.
그리고 A라는 사람이 제 전입신고 이후 주민등록의 직권말소 전에 근저당권설정등기를 경료하여습니다. 그리고 주민등록 재등록 이후에는 B라는 사람이 주택을 낙찰 받아 낙찰대금을 완납하고 소유권을 취득하였습니다.
이 경우 저는 임대차의 대항력에 기해 B에게 대항할 수 있을까요?

로앤굿
변호사 답변
2020년 1월 27일 9:06 오전
주택임대차보호법이 제3조 제1항에서 주택임차인에게 주택의 인도와 주민등록을 요건으로 명시하여 등기된 물권에 버금가는 강력한 대항력을 부여하고 있는 취지에 비추어 볼 때 달리 공시방법이 없는 주택임대차에 있어서 주택의 인도 및 주민등록이라는 대항요건은 그 대항력 취득 시에만 구비하면 족한 것이 아니고 그 대항력을 유지하기 위하여서도 계속 존속하고 있어야 하고, 주택임차인의 의사에 의하지 아니하고 주민등록법 및 같은법시행령에 따라 시장, 군수 또는 구청장에 의하여 직권조치로 주민등록이 말소된 경우에도 원칙적으로 그 대항력은 상실됩니다. 그런데 주민등록법상의 직권말소 제도는 거주관계 등 인구의 동태를 상시로 명확히 파악하여 주민생활의 편익을 증진시키고 행정사무의 적정한 처리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고, 주택임대차보호법에서 주민등록을 대항력의 요건으로 규정하고 있는 것은 거래의 안전을 위하여 임대차의 존재를 제3자가 명백히 인식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으로서 그 취지가 다릅니다. 직권말소 후 주민등록법 소정의 이의절차에 따라 그 말소된 주민등록이 회복 되거나같은 법 시행령 제29조에 의하여 재등록이 이루어짐으로써 주택임차인에게 주민등록을 유지할 의사가 있었다는 것이 명백히 드러난 경우에는 소급하여 그 대항력이 유지됩니다. 다만, 그 직권말소가 주민등록법 소정의 이의절차에 의하여 회복된 것이 아닌 경우에는 직권말소 후 재등록이 이루어지기 이전에 주민등록이 없는 것으로 믿고 임차주택에 관하여 새로운 이해관계를 맺은 선의의 제3자에 대하여는 임차인은대항력의 유지를 주장할 수 없습니다(대법원 2002. 10. 11. 선고 2002다20957 판결). 따라서 본 사안의 경우 丁은 임대인 乙의 지위를 승계한다고 보아야 하는바 甲은 주택임대차보호법상 대항력에 기하여 丁에게 대항할 수 있습니다(대법원 2003.7.25, 선고, 2003다25461, 판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