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견적을 받고 싶다면 로앤굿에 회원가입하세요.
변호사 견적을 받고 싶다면 로앤굿에
회원가입하세요.
무료로 가입하기
변호사 견적을 받고 싶다면? 가입하고 이용하기

변호사님께 질문있습니다. 주민등록이 직권말소됐을 경우 대항력이 유지되는지와 선의의 제3자 대한 효력 질문

2020.01.27

안녕하세요, 변호사님들. 제가 임대차 관련하여 애매한 문제가 있어 상담을 받아보고 싶습니다.



제가 꽤 오래 전에 임대차계약을 맺었는데, 당시 주민등록이 현재는 직권말소된 상태입니다. 그럼 이런 상황에서 구 주민등록법령에 따라 주민등록이 회복·재등록된다면, 주택임대차보호법상 대항력이 유지될 수 있을지 알고 싶습니다. 그리고 선의의 제3자에 대한 효력도 주변에서 알아보는 게 중요하다고 하여 이것도 설명을 자세하게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주변에 정확하게 아는 사람도 없는 듯하고, 인터넷을 찾아봐도 제가 이해할 수 없어서 그렇습니다. 감사합니다.)


로앤굿
변호사 답변
2020.01.27
주민등록이 주택임대차보호법상 대항력의 존속요건이라고 보는 이상, 주택임차인의 의사에 의하지 아니하고 구 주민등록법(2007. 5. 11. 법률 제8422호로 전문 개정되기 전의 것) 및 동법 시행령에 따라 시장 군수 또는 구청장에 의하여 직권조치로 주민등록이 말소된 경우에도 원칙적으로 그 대항력은 상실된다고 할 것이지만, 구 주민등록법상의 직권말소제도는 거주관계 등 인구의 동태를 상시로 명확히 파악하여 주민생활의 편익을 증진시키고 행정사무의 적정한 처리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고, 주택임대차보호법에서 주민등록을 대항력의 요건으로 규정하고 있는 것은 거래의 안전을 위하여 임대차의 존재를 제3자가 명백히 인식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으로서 그 취지가 다르므로, 직권말소 후 동법 소정의 이의절차에 따라 그 말소된 주민등록이 회복되거나 동법 시행령 제29조에 의하여 재등록이 이루어짐으로써 주택임차인에게 주민등록을 유지할 의사가 있었다는 것이 명백히 드러난 경우에는 소급하여 그 대항력이 유지된다고 할 것이고, 다만 그 직권말소가 구 주민등록법 소정의 이의절차에 의하여 회복된 것이 아닌 경우에는 직권말소 후 재등록이 이루어지기 이전에 주민등록이 없는 것으로 믿고 임차주택에 관하여 새로운 이해관계를 맺은 선의의 제3자에 대하여는 임차인은 대항력의 유지를 주장할 수 없다고 봄이 상당하다 할 것이다(대법원 2002. 10. 11. 선고 2002다20957 판결 참조).
무료로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