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차계약 갱신 후 배당요구는 어떻게 하는 건가요?

로앤굿
작성자 비공개
2020년 1월 27일 9:13 오전

저는 상가건물에 근저당권설정등기 이전 최초로 임대차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사업자등록을 마치고 확정일자를 받아 계속 갱신했는데, 위 건물에 관한 임의경매절차에서 근저당권설정등기 후 다시 임대차계약을 체결해야 했습니다. 그럼 확정일자를 받은 최후 임대차계약서에 기한 배당요구를 하였다가 배당요구 종기 후 최초 임대차계약서에 기한 확정일자를 주장할 수 있나요?

로앤굿
변호사 답변
2020년 1월 27일 9:13 오전
우리 대법원은 “상가건물에 근저당권설정등기가 마쳐지기 전 최초로 임대차계약을 체결하여 사업자등록을 마치고 확정일자를 받아 계속 갱신해 온 임차인 甲 등이 위 건물에 관한 임의경매절차에서 ‘근저당권설정등기 후 다시 체결하여 확정일자를 받은 최후 임대차계약서’에 기한 배당요구를 하였다가 배당요구 종기 후에 최초 임대차계약서에 기한 확정일자를 주장한 사안에서, 최후 임대차계약서가 최초 임대차계약서와 비교하여 임대차기간뿐만 아니라 임대차계약의 당사자인 임대인 및 임대차보증금의 액수 등을 모두 달리하는 점 등에 비추어 甲 등의 배당요구는 최초 임대차계약에 의한 임대차보증금에 관하여 우선변제를 주장한 것으로 보기 어렵고, 배당요구의 종기 후 甲 등이 최초 임대차계약서에 기한 확정일자를 주장한 것을 이미 배당요구한 채권에 관한 주장을 단순히 보완한 것으로 볼 수도 없으며, 甲 등의 주장은 배당요구 종기 후 배당순위의 변동을 초래하여 매수인이 인수할 부담에 변동을 가져오는 것으로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허용될 수 없다”라고 판시한 바 있습니다(대법원 2014.4.30, 선고, 2013다58057, 판결). 따라서 위 대법원 법리에 의할 때 배당요구 종기 후 최초 임대차계약서에 기한 확정일자를 주장하는 것은 배당순위의 변동을 초래하는 것이므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허용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